유재하음악경연대회

당신의 꿈을 믿습니다

Believe in you

유재하음악장학회 소개

유재하는 1987년 8월 26세의 나이로 음반「사랑하기 때문에」를 발표하면서 가수로 데뷔했다. 그의 처음이자 마지막이 된 이 앨범은 발매 초기 평론가들로부터 호의적인 평가를 얻지 못했다. 클래식 음악의 화성학과 갖가지 악기들의 음색을 터득한 유재하는 기존의 대중가요와는 전혀 다른 느낌의 노래를 만들었으며, 음악 관계자들조차도 '노래가 이상하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그리고 같은 해 11월, 첫 번째 앨범이 발매된 지 3개월도 채 되지 않았을 즈음 교통사고로 우리의 곁을 떠났다. 하지만 그 후 일반인들과 음악 전문가들 사이에 유재하에 대한 관심이 늘어남과 동시에 유재하의 음악은 재평가를 받기 시작했다. 단 한 장의 앨범을 남기고 세상을 떠났어도 유재하의 음악은 당대는 물론 지금도 엄청난 영향력을 행사하는 한국 대중음악의 위대한 유산으로 남았다.

 

1988년 유재하의 아버지 고 류일청은 자신의 재산을 출연하여 유재하 장학 재단을 설립하였고, 초대 이사장은 고 류일청씨였으며, 장학회의 목적사업은 다음과 같다.

1. 장학금지급

2. 학술연구비지급

3. 교육기관지원

 

당시에는 금리가 상당히 높아서 장학금지급으로는, 경선으로 장학생을 선발하는 유재하음악경연대회와 각 대학의 음악대학 학부에서 교수추천의 학생에게 장학금을 지원하는 일반장학생이 있었다.

시간이 지나면서 유재하음악장학재단의 가장 특별한 유재하음악경연대회에 힘을 쏟게 되었다. 1989년 제 1회로 시작한 유재하 음악경연대회는 젊고 실력 있는 싱어 송 라이터를 발굴하는 국내 유일의 대중음악 경연대회로, 20여 년 동안 유희열, 조규찬, 김연우, 정지찬, 스윗소로우 등 대한민국 대중음악 계를 이끌어가는 걸출한 싱어 송 라이터를 배출하며 큰 사랑을 받아왔으며, 현재도 대한민국의 대중음악에서 가장 주목받는 대회로 평가받고 있다.

 

이사장으로 초대 고 류 일청씨, 2대 고 류 시목씨, 3대 고 차 태진씨였으며 현재 황 영씨가 이사장으로 있다.